언론보도

스틸리언, 과기부 ‘SW 고성장클럽’ 고성장 기업 선정

관리자

view : 192

스틸리언, 과기부 ‘SW 고성장클럽’ 고성장 기업 선정

- 지난해 예비 고성장 기업 졸업 후 고성장기업으로 스케일업

- 지난달 英 FT 선정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에 선정되기도

 

 사이버 보안 기업 스틸리언(대표 박찬암)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2년 ‘소프트웨어(SW) 고성장클럽’ 사업의 고성장기업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SW 고성장클럽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고성장기업과 예비 고성장기업을 각각 발굴해 정부가 다방면의 지원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고성장기업은 3년간 연평균 고용 또는 매출증가율이 20% 이상 되어야 한다. 정부는 선정 기업이 사업 과제를 수행할 수 있도록 연 3억원씩 최대 2년간 지원한다. 산학연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면평가 및 발표 평가를 통해 성장가능성, 혁신성, 글로벌 지향성 등이 심사되었다.

 

 

 

 

 

 

 

 

그림1. 과기정통부 ‘SW고성장클럽’에 고성장기업으로 선정된 스틸리언

 

스틸리언은 2020년 예비 고성장기업 선정, 2021년 사업 완료 후 올해 고성장기업으로서 미래 비전을 재차 인정받은 것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지난달에는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가 선정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에 선정되며 글로벌 기준으로도 성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스틸리언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커들로 구성된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이다. 국내외 해킹대회 우승 경력을 비롯해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의 보안 취약점을 발표한 인력 등으로 구성되어 높은 기술력을 자랑한다.

주 사업은 모바일 보안 솔루션 앱수트, 보안 컨설팅, 해킹 및 보안기술 연구개발(R&D), 교육·훈련을 위한 사이버 드릴시스템(Cyber Drill System) 등이다. 주요 고객은 4대 시중은행(KB, 신한, 하나, 우리)을 포함하여 국방부, 서울시, 대검찰청, 삼성전자 등 100여 곳 이상이다.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는 “첨단 기술을 통해 사이버 안보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